HOT TODAY

주력산업 디지털전환 6대 선도 R&D사업 착수…279억원 투입

작성자 정보

  • PEOPLE365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주력산업 디지털전환 6대 선도 R&D사업 착수…279억원 투입

[출처] 대한민국 정책브리핑(www.korea.kr)


산업통상자원부는 ‘디지털 기반 산업혁신 성장 전략’ 및 ‘산업 디지털전환 확산 전략’ 추진의 일환으로 우리 주력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이끌 6대 선도 R&D사업에 본격 착수했다고 24일 밝혔다.


사업은 주력산업 및 신산업에 빅데이터와 AI(인공지능) 등 디지털 기술을 접목해 업계 밸류체인 공통문제를 해결하고 혁신성장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조선, 미래차, 가전전자, 유통·물류, 철강, 헬스케어 등 6개 분야에 향후 3년간 국비 약 228억원, 민간 자체 투자 약 51억원 등 총 279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사업 당 4~12개의 업종기업, 디지털 기술 공급 기업, 전문 연구기관, 대학 등이 디지털 전환을 위한 협업 컨소시엄을 구성했으며, 총 38개 기업·기관이 참여했다.

산업부는 업종별 디지털전환 과제 발굴을 위해 지난해 10월부터 150여개 기업·기관의 참여 하에 6대 분야 산업 디지털전환 연대를 구성·운영해 이번에 선정된 과제들을 발굴했다.

조선·해운은 12개 기관·기업이 협업, 스마트 선박과 관제센터 등에서 생성되는 데이터를 표준화해 수집·공유·활용하는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를 기반으로 스마트 선박 고도화, 엔진 등 주요 부품 예지보전, 탄소 배출 저감 및 연료절감을 위한 운항 지원 서비스 등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89dc3b6dcd6bbdf3e196ec20eded3c49_1621848645_9098.jpg

미래차는 전기차 파워트레인 제조업체인 코렌스와 20여개 협력사가 입주하는 부산 미래차 부품 단지의 생산·품질·비용·배송(PQCD) 데이터 흐름을 담는 디지털 플랫폼을 개발·구축해 밸류체인 생산성 향상을 도모하고 품질정보를 디지털화해 품질불량 이슈에 대한 공동대응 체계를 마련한다.


가전전자는 빠르게 변화하는 고객 요구와 제품 성능·서비스 향상 요구에 대한 대응이 업계 내 경쟁력의 주요 이슈로 부상하고 있다. 이에 따라, ㈜귀뚜라미와 부품사, 한국산업기술시험원 등 6개 기업·기관 간 협업으로 생활가전 제품의 제조, 사용, A/S 등 전주기 데이터를 수집·활용 가능한 플랫폼을 구축해 신제품 개발 및 성능 향상, 고장진단, 부품 수명 예측, A/S 기간 단축 등 관련 서비스 개선에 활용하고 향후 유사 생활가전 제품군으로도 확산을 추진한다. 

유통물류는 물류전문기업 ㈜로지션, 로봇제조 업체 ㈜클로봇, 부산대 등 5개 기업·기관이 협업해 해당 물류시스템 내 주문 수량, 상품 위치·입고·출고, 무인운반차(AGV) 동선·작업률 등 데이터 수집·분석이 가능한 디지털 플랫폼을 개발해 국내 비즈니스 환경에 최적화된 AGV 기반 디지털 물류 운영시스템 구축 및 서비스 혁신을 추진한다.

지금까지는 국내 실정에 맞는 전문 물류 로봇과 운영시스템의 부재로 국내 물류 로봇 시장 경쟁력 저하 및 외산 물류 로봇 플랫폼이 확대되고 있는 실정이었다.

철강은 한국금속재료연구조합, 인하대 등 5개 기업·기관이 협업해 ㈜세아창원특수강 등 2개사의 철강 소재물성 데이터와 세창스틸 등 3개사의 공정 데이터 등을 연계한 디지털 플랫폼을 구축해 최적 공정 도출, 장비·공정별 모니터링과 불량 진단·처리 등이 가능한 AI 기반 솔루션을 개발하고 업계 활용 확산을 추진한다.


이전에는 AI 기반 고로 운영 등으로 디지털화가 진전된 철강회사(상부 스트림)와 달리 하부스트림인 철강 가공회사(선재, 판재, 강관 생산)는 작업자 경험과 암묵지에 의존하는 생산 방식으로 생산성 향상에 한계가 있었다.

헬스케어는 한국전자기술연구원, ㈜디맨드 등 6개 기업·기관 협업을 통해 스마트폰 카메라로 측정 가능한 광용적맥파(PPG) 측정 방법과 데이터 처리 등에 대해 표준 방법론을 개발·적용하고, 이를 활용한 정규화 데이터 세트를 구축하고 서비스 실증활용을 지원하는 데이터 플랫폼을 개발해 스트레스 측정, 완화, 관리 등 다양한 디지털 헬스케어 콘텐츠 개발·서비스 등에 활용할 수 있도록 공개를 추진한다.


89dc3b6dcd6bbdf3e196ec20eded3c49_1621848691_438.jpg


이제까지는 스마트 디바이스 기반 헬스케어 산업 성장 가능성에도 불구하고 해당분야에 표준화된 측정 및 데이터 처리 방법과 정규화(normalized)된 표준 데이터 세트의 부재로 소비자의 신뢰성 확보에 애로가 있었다.   

 

산업부는 이번 사업은 물론, 산업디지털 전환 종합지원을 위해 디지털전환 협업지원센터를 설립(한국산업지능화 협회 운영)해 산업데이터 플랫폼 구축을 위한 공통 플랫폼 아키텍처, 공통 활용 AI 모듈, 산업데이터 보안·전송 기술을 지원하도록 할 계획이다.


장영진 산업부 산업혁신성장실장은 “지난해 6대 분야로 시작한 디지털전환 연대를 올해 10대 분야로 확대하고, 2024년까지 4000억원 규모로 조성될 디지털 산업혁신 펀드도 이번 사업에 집중 투자될 계획”이라며 “국회에 계류 중인 산업 디지털전환 촉진법이 제정되면 규제개선 특례도 부여할 수 있어 산업 디지털전환 선도 R&D사업이 양적·질적으로 크게 확대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의 : 산업통상자원부 산업기술시장혁신과(044-203-4542)


[출처] 대한민국 정책브리핑(www.korea.kr)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