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 SMILE

Hot Hot Hot 해! : 대한민국 음악발전소 ‘불후의 명곡’ 주역을 만나다 - 권재영부장, 정미영 PD

작성자 정보

  • PEOPLE365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Hot Hot Hot ! :‘불후의 명곡주역을 만나다.

39fd0bc24aa66e7053da0da4467dd549_1614419169_1874.JPG

 

39fd0bc24aa66e7053da0da4467dd549_1614436367_6967.jpg

​<불후의 명곡 제작현장>


대한민국 음악발전소 불후의 명곡

 

10여 년이 넘는 세월동안 그때그때마다 국민들이 정서와 요구에 부응하는 대중음악을 만들어 냈고 또 생산자들을 키워내 온 불후의 명곡.  KBS라는 큰 반석이 있었지만 그 반석 위에 기둥을 세우고 집을 지은 사람은 권재영 부장이고 현재 불후의 명곡을 확대 재생산 해내고 있는 이가 정미영 PD

이 두사람이 말하는 불후의 명곡 탄생에서부터 지금까지의 역사와 제작현장의 이야기를 통해 우리나라 대중음악발전의 현주소를 따라가 본다.

글 이지영 기자, 사진 KBS 제공

 

PART1 . ‘불후의 명곡


가장 트랜디한 무대를 만들다


불후의 명곡은 대한민국 음악문화의 현주소를 가늠케 하는 합리적 척도다. 대중음악의 질적 향상이라는 평가가 어쩌면 당연할 지도 모르는 불후의 명곡이라는 프로그램의 뒤에는 음악전공자 이상의 열정을 쏟아 부으며 모든 것을 희생하고 헌신해온 많은 사람들이 존재한다

그리고 그 노력들은 확실한 매니아층을 가진 10% 중후반대의 꾸준한 시청률로 지난 세월을 증명해낸다.

 

아이돌가수로 출연진 구성으로 경쟁 프로와 차별화


2011, 우리나라 가요프로그램 역사에 한 획을 긋는 프로그램이 탄생했다. 그것은 바로 MBC나는 가수다’. 201164일에 첫 방송 된 이 프로그램은 당시 대가수들의 경연이라는 독특한 형식의 프로그램으로 단번에 사람들의 시선을 끌었다.

 KBS에서는 당연히 이런 방송을 만들어 보자는 논의가 진행되었고 좀 더 예능적으로 진행해보자는 회사 차원의 요구에 당시 뮤직뱅크의 연출자였던 권재영 부장이 첫 마이크를 잡았다


그렇게 탄생된 불후의 명곡은 초창기에는 어쩔 수 없이 나는 가수다랑 비교될 수밖에 없었다.

권 부장은 나는 가수다가 소위 대 가수 중심의 프로그램 이라는 것에 변별점을 두고 나는 가수다출연진보다 어린 아이돌가수로 프로그램을 출연진을 구성했다. 프로그램이 시작된 지 3~4개월이 지나니까 아이돌은 아닌데 아직은 나가수에 나갈 커리어가 없는 젊은 보컬리스트들이 눈에 들어오기 시작했다. 김태우, 휘성, 환희 같은 가수들이다. 그 가수들로 특집구성을 했는데 반응이 아주 좋았다.

 

불후의 명곡이 어느 정도 반열대에 올랐던 때를 생각하는 권재영 부장의 눈빛은 어느덧 과거로 흘러가 있다.

그 나이 대에 해당하는 가수들이 생각보다 많았죠. 아예 프로그램방향을 젊은 보컬리스트로 바꾸게 되면서 실력파 신인가수들이 알려지기 시작했어요. 저희 프로그램을 통해서 스타반열에 오른 대표적인 가수로는 손승연, 문명진, 정동하, 에일리, 황치열 등이 있어요.”


불후의 명곡이 신인발굴의 등용문이 되고 검증대의 역할을 해내게 된 것이다. 당시 나가수와 확연하게 달랐던 또 하나의 차별 점은 나가수는 가수들이 잘 부를 노래를 불렀지만 불후의 명곡은 시청자가 듣고 싶은 노래를 들려주었다


방송에서 들려질 레퍼토리 선정의 기준은 순전히 대중성이었다. 데이터로 판단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었기 때문에 제작진들의 감으로 가수들과 협의하여 선곡했고 다행히 그 선곡이 시청자들에게 호응을 얻으면서 불후의 명곡은 지금까지 사랑을 받고 있다.

 

불후의 명곡에 숨겨진 비법은 며느리도 몰라’(?)


대한민국 음악발전소 불후의 명곡


불후의 명곡의 숨겨진 비하인드 스토리가 피플365 겨울호에 이어집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HOT VIDEO


NOTICE


최근글


새댓글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