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LAL THEME

“당신의 마지막 영어강사가 되어드리겠습니다“ - 영어충전소 서홍근부원장

작성자 정보

  • PEOPLE365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특집:영어충전소 서홍근 부원장

  39fd0bc24aa66e7053da0da4467dd549_1614417082_1015.jpg 


39fd0bc24aa66e7053da0da4467dd549_1614423636_2069.jpg 


당신의 마지막 영어강사가 되어드리겠습니다

 

일어날 의지가 없는 사람을 억지로 깨워서 앉혀놔 봤자 다시 잠들기 십상이듯, 일에 대한 철학과 사명감이 없으면 한두 해는 어찌어찌 버틸 수야 있지만 오래 지속하기는 어렵다. 새벽 5시에 일어나 학원 문을 열고, 11시가 넘어서야 학원 문을 나서는 생활을 15년 간 이어오면서 서홍근 부원장은 단 한 번도 일이 고되다고 생각해 본 적이 없다누군가를 가르치는 일이 그에겐 어떤 놀이보다 재미있고, 누군가의 인생에 도움을 주고 있다는 보람은 새벽 공기를 가르는 그의 발걸음에 매일매일 새로운 에너지를 충전해 준다.

글 임숙경 기자 사진 손철희 기자

 

새벽을 깨우는 15년차 영어강사의 힘찬 목소리


짙은 어둠이 내려앉은 새벽 6. 수원시 장안구 성균관대학교 자연과학캠퍼스 근처 아파트단지 앞 3층짜리 상가건물에 유일하게 불이 켜진 곳이 있다이 건물 3층에 자리한 성인 대상 1 1 개인 맞춤 영어학원인 영어충전소(원장:박준상)

학원들이 즐비한 종로나 강남역 인근이라면 이 시간에도 아침 시간을 이용해 어학공부를 하려는 직장인과 학생들로 넘쳐나겠지만, 주택가에 위치한 이곳은 이른 출근을 위해 발걸음을 재촉하는 몇몇 직장인을 제외하고는 사람의 발길조차 드물다.


아직 잠들어 있는 상가 공간을 깨우는 쩌렁쩌렁한 목소리의 주인공은 영어충전소에서 7년째 강의를 이어오고 있는 서홍근 부원장이다. 대학 졸업 직후인 2005년 서울 목동의 학원에서 입시영어 강사 생활을 시작한 서 부원장은 종로 글로벌어학원에서 5년 간 영어강사로 활동한 데 이어 CJ제일제당, 다음커뮤티케이션 등의 사내 영어강사로 활동하다가 결혼과 함께 수원에 자리를 잡으면서 영어충전소와 인연을 맺었다.

 

일반 직장인들과 달리 근무시간이 일정치 않다 보니 집에서 가까운 곳에 자리를 잡을 수밖에 없었다. 이르면 새벽 6시에 수업을 시작해 오후 3시 정도까지 강의를 한 후, 오후시간을 이용해 잠깐 집에 가서 눈을 붙이고 다시 저녁 6시에 학원에 나와 밤 11시까지 강의를 이어가는 불규칙한 생활을 해야 하기 때문이다. 남들보다 일찍 일어나고 늦게까지 일하는 생활이 힘들 법도 한데 서 부원장은 끄떡없다는 표정이다.


예전에 종로에서 강사 생활을 할 때는 첫 버스를 타고 출근을 했어요. 첫 차를 타본 사람들은 알겠지만 의외로 많은 사람들이 이른 새벽에 하루를 시작해요. 지금도 그렇지만 남들보다 하루를 일찍 시작한다는 것 자체가 참 뿌듯했어요. 내가 열심히 살고 있다는 것이 피부로 느껴졌죠.”


개인 맞춤형 티칭에 멘토링까지, 80%가 장기 수강생

 

당신의 마지막 영어강사가 되어드리겠습니다.


여러분의 마지막 영어강사가 될 서충원 부원장의 영어인생 스토리가 피플365 겨울호에 이어집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HOT VIDEO


NOTICE


최근글


새댓글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