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LAL THEME

오늘도 지하철은 사람들의 꿈을 싣고 달린다 -황태원 대화역장, 김국진 기관사

작성자 정보

  • PEOPLE365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특집: 지하철 사람들


"오늘도 지하철은 사람들의 꿈을 싣고 달린다"


세상이 아직 깨어나지 않은 새벽. 문을 열고 길을 나선 사람들. 부지런함을 밑천 삼아 생을 지탱하는 삶과 마주하면, 새삼 겸손해진다. 노동의 신성함이란 말로 그들의 고단함을 대신할 수 없지만, 돌처럼 묵직한 침묵이 가득한 공간. 새벽 지하철 첫차에 몸을 싣는 사람들은 한결같이 선한 얼굴이다. 그들의 새벽이 있어 거리가 깨끗해지고, 시장과 상점이 문을 연다

2021년 신축년 새해 첫날에도, 바지런한 마음들을 태우고 지하철 첫차는 오늘도 새벽을 달린다.

| 이성주 기자 사진 | 김성헌 기자

 

세계 속의 한국 지하철, 첫차에 몸을 싣는 사람들


1863110일 영국 런던에 세계 최초로 지하철이 만들어졌다. 5.6km 구간을 증기기관차가 승객을 싣고 달렸다. 무려 158년 전이다. 우리나라에서 지하철이 처음 언급된 것은 일제강점기 시대다. 1920년대 말 서울 인구가 100만 명을 넘어서자, 전차와 버스로는 도시 교통을 감당하기 어려웠다. 1930년대 말 일제는 본격적인 지하철 계획을 수립했지만, 일 전쟁으로 계획은 중단되었다. 광복 이후에도 멈춰 있던 지하철 건설은 1960년대 경제성장과 더불어 다시 시작했고, 1974815일 광복절에 맞춰 종로선(1호선)이라는 이름으로 처음 개통했다


우리나라 최초의 지하철은 서울역부터 청량리역까지 9개 구간 7.8km를 달렸다. 비록 세계 최초의 런던 지하철에 비하면 111년 늦게 만들어졌지만, 오늘날 세계 어느 곳과 비교해도 안전과 편리성 측면에서 세계 으뜸이다.

신축년 새해 첫날을 여는 사람들. 그들의 일터로 안전하게 향하는 지하철, 첫차를 운행하는 사람과 역의 모습을 만나는 것은 희망 있음그 자체다. 3호선 대화역 첫차는 새벽 516, 경기도 일산의 대화역에서 출발해서 서울 송파구 오금역까지 43개 역을 1시간 35분가량 달린다.

 

양재역에서 직장 생활을 하는 박수현 씨(33)에게 지하철 첫차는 휴식의 공간이다. 처음에는 자가 운전으로 왕복 90km 넘는 거리를 출퇴근했지만, 풀리지 않은 피로감 때문에 얼마 전부터 지하철 첫차를 타고 출근한다.

코로나 시대라고 하지만, 대부분 직장인은 여전히 야근과의 싸움이지요. 그렇게 늦은 시간까지 일하고 퇴근하면 하루가 사라진 느낌이었어요. 그래서 첫차를 타고 일찍 출근해서 밀린 업무를 하는 편입니다. 어쩔 수 없지만, 즐기려고 노력하고 있어요

첫차는 공간이 많아서 간혹 책을 읽기도 하지만, 대부분은 밀린 잠을 자곤 해요. 근데 죄송하지만저 좀 눈을 붙여도 될까요?”


언텍트 시대 속 일상이 달라졌다. 출퇴근 방식이 이전과 달라졌고, 업무처리방식도 비대면을 지향한다. 하지만 대부분 사람들은 여전히 아침에 길을 나서 저녁 무렵 되돌아온다. 시민의 하루, 그 시작과 끝을 책임지는 곳에 지하철이 있다.  


첫차에 동승하고 몇몇 승객과 짧은 인터뷰를 나누었다.

어떤 시민은 우리의 첫 새벽을 열어주는 기관사님들에게 고마움을 느낄 때가 있어요. 외국에 나가보면 우리나라 지하철이 안전하고 깨끗하다는 걸 실감할 수 있거든요.”라고 말한다. 시민들에게 새벽 첫발자국이 되어주는 사람들의 일상과 마음은 어떨까?

 

황태원 역장과 김국진 기관사와의 인터뷰가 있던 날은 지난해 124, 2021학년도 수능날 이었다. 수없이 많은 꿈이 시험장을 향해 긴장한 듯 달려갔고, 그 많은 꿈들을 지하철은 안전하게 목적지까지 안내했다. 기온이 영하로 뚝 떨어졌지만, 시험장으로 가는 차안의 공기는 따뜻했다. 그렇게 오늘도 지하철 첫차는 사람들의 꿈을 싣고 달린다.

 

3호선 운행을 마친 김국진 기관사와 황태원 역장을 대화역에서 만나 시민의 새벽을 책임지는그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오늘도 지하철은 사람들의 꿈을 싣고 달린다

 - 황태원 대화역장, 김국진 기관사  


 지금도 그들의 삶의 이야기가 피플365 겨울호에 이어집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HOT VIDEO


NOTICE


최근글


새댓글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