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헌것과 새것 사이, 낡은 듯 낡지 않은 책 보고(寶庫) - 서울책보고

작성자 정보

  • PEOPLE365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39fd0bc24aa66e7053da0da4467dd549_1614419380_3012.jpg
 
공간사랑 _ 서울책보고 
 

39fd0bc24aa66e7053da0da4467dd549_1614419308_3279.jpg


헌것과 새것 사이, 낡은 듯 낡지 않은 책 보고(寶庫)

 

낡음의 미학은 빠르게 변하는 세상일수록 그 빛을 더욱 발한다. 낡았지만 낡지 않은 새로움이 세월의 흐름 위에 켜켜이 쌓여 한층 단단한 내일을 만들기 때문이다. 개관한 지 어느덧 2주년이 되어 가는 서울시 첫 공공헌책방 서울책보고는 그렇게 사람들의 마음을 끌어안으며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의 시간을 잇는다.

 글 최진희 기자 사진 김성헌 기자

 

PLACE

공간을 재생하고 감성을 공유하다

서울책보고는 서울시 도시재생 프로젝트이자 공공헌책방 프로젝트로 탄생했다. 잠실나루역 인근에 과거 대형할인점 창고가 있던 빈 공간을 개조해 누구에게나 열린 복합문화공간으로 재탄생한 것이다.


어느 하나 눈길 주지 않았던 낡은 창고에 숨을 불어 넣자 사람들이 하나둘 모이기 시작했다. 2019327일 개관 이래 하루 평균 1,339, 누적 방문객 수 약 31만 명(202013일 기준)이 이곳을 다녀갔다. 공간 재생의 새로움과 헌책이라는 낡음의 고결한 가치는 헌것과 새것 사이, 낡지만 낡지 않은 감성 공유 공간으로 사람들을 반긴다.


서울책보고는 책의 보고(寶庫)’ , 책이 보물이 되는 공간이라는 의미와 책을 보다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그 뜻처럼 그때 그 시절 청계천 헌책방의 대표 주자였던 대광서림, 동아서점, 동신서점, 행운서점 및 전국 책방 협동조합 등 29개 헌책방의 참여와 기증 도서가 모여 13만여 권의 책보고(寶庫)’가 됐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HOT VIDEO


NOTICE


최근글


새댓글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