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위대한 민족혼! 이 땅의 등불 되다 - 영웅 백범 김구

작성자 정보

  • PEOPLE365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영웅, 지혜를 말하다: 백범 김구


39fd0bc24aa66e7053da0da4467dd549_1614419558_5.jpg 


39fd0bc24aa66e7053da0da4467dd549_1614437450_2132.jpg 


위대한 민족혼! 이 땅의 등불 되다


BTS, 영화 기생충, K-방역. 요즘 대한민국을 설명하는 수식어들이다. 이외에도 K-컬쳐라는 이름으로 이미 전 세계적인 관심과 지지를 이끌어내고 있는 한국문화의 결정체들이 많아지고 있는 것 또한 사실이다. 백범 선생이 일찍이 통찰 하던 높은 문화의 힘에 대한 갈망이 70여 년이 지난 지금에 서서히 그 진가를 발휘하는 듯하다.

독립을 넘어 국가 존립의 기반을 높은 문화창달에 두었던 시대의 선각자였던 백범 김구선생. ‘코로나19’라는 엄혹한 시대적 재앙을 맞닥뜨린 오늘, 희망의 공식이 되어주는 그의 가르침을 통해 희망을 불러오는 절대긍정의 원천을 찾아보고자 한다.

글 이지영기자, 사진 손철희 기자

 

위대한 민족혼의 탄생

고난의 시기에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존속과 통합을 이끌며 반일저항의 상징으로 임시정부의 국제적 위상을 높힌 강한 정치력을 지닌 정치지도자였던 백범(白凡) 김구(金九) 선생.

그는 1876년 황해도 해주에서 출생했다. 본관은 안동(安東)이고 호는 백범(白凡)이다. 아명은 창암(昌岩), 본명은 창수(昌洙)였으나 구()로 개명하여서 총 4가지 뜻의 이름을 가지게 되었다.


15세 때 한학을 배웠고, 1893년 동학에 입교하여 접주가 되고 1894년에는 팔봉도소접주(八峯都所接主)에 임명되어 해주에서 동학농민운동을 지휘하다가 일본군에게 쫓겨 1895년 만주로 피신한 후 김이언의 의병단에 가입한다. 이듬해 귀국하여 안악으로 돌아가던 길에 치하포에 머무르다가 일본인 쓰치다가 조선인으로 변장을 하고 있는 것을 보고 그를 죽이고 그의 시체를 강에 버렸다.


당시 을미사변으로 인해 우리민족의 분노는 하늘을 찌르고 있었고 이 사건은 선생이 민족이라는 이름으로 단행한 첫 번째 조치였다. 선생은 이 사건으로 사형 선고를 받았으나, 고종의 특사로 집행이 중지되기도 했다.


선생은 종교적 활동에 있어서도 상당히 폭이 넓었다. 그것은 당시의 시대적 상황과 민족적 요구에 부응한 선택이었다. 동학의 소접주였지만 1898년 공주 마곡사의 승려가 되었다가 이듬해 환속하여 1903년에는 기독교에 입교하기도 했다. 후에 천도교에 깊이 관여하게 되고 이는 후에 3.1운동의 정신적, 조직적 밑거름이 되었다.

 

항일운동의 지휘관이 되다

3·1운동 후 상하이로 망명한 그는 대한민국임시정부 조직에 참여하고 경무국장·내무총장·국무령을 역임한다. 지금의 경찰의 효시를 김구선생으로 보는 관점도 이때 선생의 활약에 근거한다. 본격적인 항일무력활동을 시작하고, 결사단체인 한인애국단을 조직했다.

1932년 일본왕 사쿠라다몬 저격사건, 상하이 훙커우공원 일본왕 생일축하식장의 폭탄투척사건을 주도했던 이봉창·윤봉길 등의 의거를 지휘했다. 1933년에는 난징에서 장제스를 만나 한국인 무관학교 설치를 건의하여 한인청년들을 장교로 육성하는 길을 열었고 대일본전투방책을 협의하여 1935년 한국국민당을 조직했다.


독립운동이라는 민족적 결집의 구심점의 역할을 해오던 선생은 1940년 민족주의자들의 단일조직인 한국독립당을 조직하고 한국독립당의 집행위원장, 광복군 통수권자, 임시정부 국무위원회의 주석이 되어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굳건히 지키고 조국의 광복을 위해 활약한다.

1941년 대한민국임시정부가 충칭으로 옮길 때 이를 통솔하고, 김원봉과 함께 한국광복군을 창설하여 총사령부 설치와 함께 그 사령관에 지청천을 임명했다. 그해 129일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대일선전포고를 하고, 광복군 낙하산부대를 편성하여 본국 상륙훈련을 하기도 했다.

 

1945년 일본의 항복이 있기 전에 선생은 이미 독자적인 독립을 위해 광복군을 훈련시켜 참전을 하여 직접 독립을 이루고자 하는 계획을 세우고 있었다. 결국 생각보다 이른 일본의 항복으로 조국의 독립을 맞이하였지만 마냥 기쁘지만은 않았다.


위대한 민족혼 이땅의 등불이 되신 백범 김구 선생님의 스토리가 

피플365 겨울호에 이어집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HOT VIDEO


NOTICE


최근글


새댓글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