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LTH & LIFE

중력에 끌리듯 거부할 수 없는 목소리 - 가수 최우성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PEOPLE365
댓글 0건 조회 20회 작성일 21-02-21 19:32

본문

스타예감: 가수 최우성

39fd0bc24aa66e7053da0da4467dd549_1614421641_4006.jpg
 


ab40cc3d94359b33b4ce85c5191c77fc_1614480838_0293.JPG

중력에 끌리 듯, 거부할 수 없는 목소리


남자가수가 여자가수인 린의 노래를 똑같이 부른다? 직접 들어보기 전까지는 상상이 안간다

최우성은 신인가수지만 이미 유튜브 누적 조회 1000만 뷰를 넘길 정도로 이슈몰이를 했다

2018JTBC ‘히든싱어5’에 출연해 린의 노래를 부르고 난 후 남자 린이라는 별명까지 얻었다. 그가 중력에 끌려라는 신곡 발표를 준비중이다

중력에 이끌리듯 그의 고운 목소리에 자연스레 마음이 끌린다.

글 이송이 기자, 사진 최재희 기자

 

성대 연구해보고 싶은 괴물 신인


그가 TV를 넘어 유튜브 세계에서도 유명해진 건 소찬휘, 소향, 린 등 고음으로 유명한 여가수들의 노래를 키 낮춤도 전혀 없이 완벽히 소화했기 때문이다

히든싱어5 ‘린 편에 출연했을 당시 린의 앨범 프로듀서를 했던 가수 휘성 조차 그의 거침없는 고음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그가 노래 부르는 모습을 본 이라면 그렇게 누구라도 흠칫 놀라게 된다. 히든싱어5를 통틀어 동영상 조회 수 1위까지 기록했다. 그것만으로도 그의 갈라지지 않는 고운 고음이 얼마나 화제가 됐는지 알 수 있다.

   

최우성은 히든싱어5 왕중왕전과 TVN 슈퍼히어로에서도 여러 프로 가수들의 마음을 들었다 놨다 했다. 가수 임창정은 성대를 연구해볼 가치가 충분한 괴물이라 평했고 가수 거미도 기본적으로 노래를 잘하네라며 감탄했다. 가수 김원준이 실제 목소리가 그렇게 미성인지 아니면 만들어낸 목소리인지 궁금하다고 하자 갑자기 힘쓰지 않는 목소리로 담백하게 애국가를 불러 또 한 번 관객들의 눈을 동그랗게 만들었다.

 

당시엔 아직 가수가 아닌 일반인이었던 최우성은 프로그램 패널이었던 가수들과 작곡가, 배우들을 매번 놀라게 했다. 그가 부르는 노래 한 소절 한 소절에 패널들은 일어났다 앉았다 어찌할 바를 모르며 환호했다.

사실 그가 처음 TV에 출연한 건 2017SBS에서 방영된 판타스틱듀오2 소찬휘 편이었다. 판타스틱듀오는 유명 가수의 명곡을 일반인이 듀엣으로 함께 부르는 프로그램인데, 일반인 누구나 도전할 수 있었다. 우연히 출연한 무대였지만 반전매력을 보여주며 자연스럽게 얼굴과 목소리를 알렸다. 처음엔 특별히 가수를 꿈꿨던 것도 아니었지만 운명처럼 그는 점점 가수의 길로 들어서고 있었다.

 

낭중지추, 주머니 안의 송곳은 결국 드러난다


남자 린이라는 별명을 가진 최우성!  그건 그의 단편일 뿐이다. 초기의 이슈몰이에 불과하다. 처음엔 그 틀을 벗고 싶어 오히려 쨍한고음은 안하고 싶었다지만 스스로의 목소리가 어떨 때 가장 매력을 발산하는지 최우성은 아는 듯하다

팝페라 톤의 노래를 부를 때 특히 어울리는 그의 곱고 예쁜 목소리를 굳이 벗어날 필요는 없어 보인다. 그만의 특별한 매력이다.

그가 처음 음악에 흥미를 느꼈던 건 한창 변성기가 왔던 중학교 2학년 때. 음악수업 시간에 우연히 뮤티컬 캣츠의 주제곡 메모리를 불렀는데 중2 답지 않은 곱고 아름다운 목소리가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때부터 별명이 메모리가 됐다. 그맘 때 쯤부터 주변 사람들의 환호를 들으며 스스로의 목소리에 자신감을 갖게 됐다. 노래의 맛을 느끼기 시작한 것이다.

 

낭중지추(囊中之錐). 주머니 속의 송곳은 결국 드러날 수밖에 없다. 노력을 떠나 재능여부는 숨길 수가 없다. 그렇게 자연스럽게 최우성은 유년시절부터 자신만의 특별한 목소리를 인식하기 시작했다.

사실 어릴 적 꿈은 성우였습니다. 초등학교 5학년 때쯤부터 성우를 꿈꿨던 것 같아요. 만화 짱구는 못말려의 짱구 엄마 목소리를 곧잘 따라했죠. 저는 어릴 적부터 여성 목소리를 내는 데 남다른 재능이 있었던 것 같아요. 목소리의 포인트를 잘 찾곤 해서 성대모사도 곧잘 했거든요

가수든 성우든 목소리 쓰는 일을 하고 싶었던 것이 아닐까. 집 안 친척 중에 성우가 있어 성우는 직업적으로도 가깝게 느껴졌다고 한다.

짱구야~” 하며 수줍게 내뱉는 목소리를 직접 옆에서 들으니 디즈니 만화 더빙을 해도 참 잘 어울리겠다 싶다. 그가 좀 더 일찍 데뷔를 했더라면 에니메이션 겨울왕국엘사의 더빙이 최우성의 몫이 되지 않았을까.

  

최우성은 부산 출신이다. 경성대학교 연극영화과를 졸업했다. 성우도 결국은 목소리로 연기를 해야 하는 직업인지라 처음엔 성우의 꿈을 품고 연영과에 진학했다. 연극영화과에 갔으니 연기학원에도 다녀봤다. 하지만 정극은 별로 재미가 없었다

반면 노래가 가미된 뮤지컬에는 흥미를 느꼈단다. 3 입시 때는 노래에 빠져 오전 10시부터 밤 10시까지 그야말로 밥 먹고 노래만 했다. 그의 입시곡은 초등학교 5학년 때 스스로의 고운 목소리를 처음 자각하게 한 뮤지컬 캣츠의 메모리였다.

 

대학교 때는 교내 가요제에서 1등도 했다. 군에 입대하면서는 자유시간이 주어질 때마다 부대 내 노래방에서 살다시피 했고, 휴가를 나와서는 고향인 부산에서 버스킹으로 새로운 재미도 찾았다.

 

남성성, 여성성 다 가진 중성적 보이스로 스토리텔링


그의 목소리는 중성적이다. 남자인가 하고 들으면 남자 목소리고, 여자인가 하고 들으면 여자 목소리다. 콤플렉스가 있을 법도 한데 최우성은 그런 자신의 목소리를 좋아한다. 여성성을 간직한 목소리가 오히려 장점이라고 스스로 이야기한다.

 

얼핏 팝페라 가수 임형주를 떠올리게 한다. 최우성은 휘트니휴스턴이나 셀린디옹, 제시제이, 아리아나 그란데, 레이디가가 등의 노래를 좋아하고 한국 가수로는 박화요비, 거미, 이영현, 린 등의 가수를 좋아한단다. 그러고 보니 다 여자가수다. 그리고 그들이 부르는 절절한, 감정을 움직이게 하는 슬픈 노래를 애정 한다고 했다. 겉으로는 웃고 있지만 속으로는 모두가 아픈 부분이 있다는 걸 공감하는 노래, 최우성도 그런 노래가 부르고 싶다.

가수 이소라도 좋아한다. 그는 이소라 노래의 가사는 그 자체로 하나의 시, 영화 드라마다. 노래 한 곡을 듣고 나면 한편의 드라마나 영화를 본 것 같은 착각이 든다고 했다. 그리고 무엇보다 삶을 대하듯 진지하게 음악을 대하는 그녀의 자세를 존경한다고. 애정하는 가수 리스트에서 백지영도 빠질 수 없다. 처절한 슬픔을 표현하는 보컬의 테크닉도 좋지만 가사를 직접 쓰며 자신의 진실된 이야기를 전하는 것에서 감동을 받곤 한단다.

 

그렇게 최우성은 노래의 가사를 들으면서 스토리텔링을 하곤 한다. 기회만 있다면 뮤지컬도 꾸준히 해보고 싶다고 했다. 뮤지컬 경험도 조금 있다. 2017년 뮤지컬 어방의 탄생에서 좌수사 역을 맡았고, 2018년엔 뮤지컬 이몽룡에서 이방 역을 했었다. 최우성은 밝고 유쾌하고 조금쯤 얄미운 캐릭터가 제게 잘 어울리는 것 같아요. 그런 캐릭터가 자연스럽게 표현도 잘 되구요라며 뮤지컬에 대한 욕심도 드러낸다. 목소리 특징이 있으니 기회가 된다면 여자캐릭터도 마다하지 않을 생각이란다.

 

최우성은 무대체질이다. 무대는 그에게 부담감 대신 더 큰 설렘을 준다. 조금 떨리다가도 1절을 부르고 나면 그때부터 자신감이 붙고 재미도 느낄 수 있다고 하는 걸 보면 영락없는 연예인이다. “나 스스로에게 먼저 집중하고 가사를 생각하면서 몰입하면 떨림은 점차 사라지고 무대를 즐기게 된다는 그에게서 신인답지 않은 대범함을 본다. 나중엔 남이 쓴 가사보다 자신이 직접 스토리텔링 한 가사의 노래도 부르고 싶다며 한편으론 OST에 대한 욕심도 비친다. 다른 가수의 곡을 나만의 스타일로 부르는 커버곡에 대한 애정도 있다.

       

발라드를 기본으로 알앤비와 팝페라도 해보고 싶어요. ‘넬라판타지아아베마리아처럼 생각 없이 멍하게 들으면서도 그 안에서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노래요. 짙은 색의 음악도 좋지만 가볍게 드라이브 곡도 불러보고 싶죠


이것저것 욕심 많은 나이 스물일곱이다. 가수, 뮤지컬 배우, 성우. 그가 하고 싶다는 일 모두가 목소리가 밑천이다. 목소리 자체가 그의 전략이자 브랜드다. 그는 열심히 하다보면 뭐든 안 될 건 없다고 생각한다. ‘자신감은 있다고 스스로를 복돋우는 법도 알고 있다. 그러무엇보다 공감하는 가수가 되고 싶단다. 그는 음악 안에서 서로에게 이야기를 들려주며 공감을 통해 듣는 이를 위로해 줄 수 있는 가수를 꿈꾸고 있다.


중력에 끌리둣 거부할 수 없는 목소리 가수 최우성


가수 최우성의 스토리가 피플365 겨울호에 이어집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HOT VIDEO


NOTICE


최근글


새댓글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