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이세온의 가요100년史 _현인의 ‘굳세어라 금순아’

작성자 정보

  • PEOPLE365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이세온의 가요100_현인의 굳세어라 금순아

39fd0bc24aa66e7053da0da4467dd549_1614419467_2301.jpg
39fd0bc24aa66e7053da0da4467dd549_1614419484_1956.jpg


슬픔을 승화시킨 피난시절 희망 찾기

 

어느 실향민은 이 노래를 들으면서 말했다.

눈보라가 휘날리던 그 겨울, 차마 죽지 못해 떠나온 고향을 멀리하고 빅토리아호에 몸을 싣고 떠나가는 빈손은 놓쳐버린 부모형제를 찾는 아타까운 허우적거림으로 싸늘해진 가슴을 달랩니다.”

그저 아무 일 없이 밥상머리 마주하는 것이 그렇게도 힘들었던 그 시절, 구슬프지만 힘찬 노랫가락으로 우리네 쓰린 가슴을 토닥여주고 희망을 갖게 해주었던 그 노래 굳세어라 금순아’.

70년이 훨씬 넘은 분단된 조국의 아픔을 삭여주는 이 노래를 올해도 내년에도 10년후에도 부를 사람들은 바로 우리 한국인이다.

세온, 사진 부산시청 제공

 

6.25전쟁 속에 피어난 희망과 도전의 노래

100만 명에 가까운 민간인 학살, 135천명의 남한군 전사, 38만의 북한군 전사, 2천만명의 이산가족. 6.25가 만들어낸 민족상잔의 뼈아픈 역사입니다.

역사를 되돌아보는 것은 미래를 설계하면서, 과거를 되풀이 하지 않으려는 의미가 있기 때문이라지만 6.25전쟁을 그렇게 이상적으로만 되돌아보기에 우리는 너무나 많은 아픔과 상처를 가지고 있습니다.

누군가의 가족이었던 그들이 서로 총구를 겨누고 자신의 의지가 아니라 열강들의 나눠먹기에 의해서 죽고 죽이기를 반복했습니다. 이념을 무기로 삼아 광기어린 인권유린을 하기 까지 대한민국은 스스로를 깊은 수렁 속으로 밀어 넣어야만 했습니다.

그러나 그 뼈아픈 시절 잠시나마 국민들을 위로하고 다시금 희망과 도전이라는 글자를 생각나게끔 해준 것은 바로 노래였습니다.

 

피난민의 집결지 부산

6.25전쟁의 아픔을 노래한 대중가요 중에 부산을 소재로 삼은 노래가 유독 많은 것은 부산이 비극의 아픔을 공유하는 상징적인 공간이었기 때문입니다.

특히 부산 동광동 피난민촌에 위치한 <40계단>은 구호물자를 내다팔던 장터이자 판자촌 언덕길로 이어지던 삶의 길목이었고 피란민들의 고단함과 고향을 잃은 설움을 대변해 주던 역사적인 장소였습니다.

 그 곳은 한국전쟁 당시의 애환을 담고 있는 풍경들이 그대로 보존되어 있는데 아코디언을 켜고 있는 조각상, 튀밥 튀기는 노인, 물지게를 진 소녀의 재현 작품들은 그 시절 그 곳에서 기쁨과 슬픔을 나누었을 피란민들의 삶을 보여줍니다.


<40계단>에서 멀지 않은 곳에는 부산의 명물 국제시장과 영도다리가 바다를 가로지르고 있습니다. 지금도 영도다리 계단 아래 해변 가에는 피란민들의 흔적을 간접 경험시켜주는 그 시절의 낡은 건물들이 그대로 보존되어 있습니다. 실제로 피란민들은 헤어지게 될 때 무작정 부산 영도다리에서 만나자고 소리쳤다고 합니다.

그리고 그것을 그대로 보여주는 위로의 노래가 탄생하게 되니 바로 그 노래가 굳세어라 금순아입니다.


전쟁의 아픔과 한을 노래로 전하며 우리 국민에게 어려웠던 그 시절 다시금 희망이라는 두 글자를 가슴에 품게해 준 그 노래 굳세어라 금순아’. 영도다리를 건너면 가수 현인 선생의 전신 동상과 <굳세어라 금순아> 노래비가 세워져 있어 영도다리를 오가는 이들에게 깊은 감회와 위로를 건네주고 있습니다.


슬픔을 승화시킨 피난시절 희망 찾기 - 굳세어라 금순아 

현인 선생님의 피난시절 희망을 찾아준 노래 그의 노래 인생 이야기가 

피플365 겨울호에 이어집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HOT VIDEO


NOTICE


최근글


새댓글


  • 댓글이 없습니다.